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성민 복귀한 현대캐피탈, 우리카드에 대역전극으로 3연승

송고시간2021-01-20 21:32

댓글

여자부 흥국생명은 KGC인삼공사 3-0 완파…4연승 휘파람

현대캐피탈 선수들
현대캐피탈 선수들

부상에서 복귀한 문성민(맨 왼쪽) 등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현대캐피탈이 부상에서 복귀한 문성민을 앞세워 우리카드를 극적으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현대캐피탈은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1-25 17-25 25-19 25-18 18-16)로 승리했다.

현대캐피탈은 9승 14패 승점 24를 기록하며 5위 한국전력과 승점 차를 9로 좁혔다.

4위 우리카드는 3연승을 마감하며 3위 도약의 기회를 놓쳤다.

현대캐피탈은 경기 초반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상대 팀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공격을 막지 못하며 1세트를 21-25로 내줬다.

2세트도 분위기는 비슷했다.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의 강력한 서브에 시달렸다.

알렉스와 최현규에게 각각 서브 에이스 2개씩을 허용하는 등 리시브 라인이 크게 흔들렸다.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다. 작전 타임을 불러 "너희들은 벌써 왕관을 쓴 것 같다"라며 선수들의 안일한 플레이를 질타하기도 했다.

그리고 베테랑 리베로 여오현과 부상에서 회복한 문성민을 투입했다.

문성민은 비시즌 무릎 수술을 받고 올 시즌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를 17-25로 내줬지만, 두 베테랑의 투입은 분위기 반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에서 공격 성공률 87.50%, 8점을 기록한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와 4점을 올린 문성민을 앞세워 반격했다.

3세트를 25-19로 가져간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서도 상승 분위기를 이어갔다.

4세트 초반 상대 팀 알렉스를 막지 못해 고전했지만, 16-15에서 허수봉의 속공과 송준호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승부는 5세트 막판에서야 갈렸다.

현대캐피탈은 15-16에서 우리카드 최석기의 서브 범실로 동점을 만들고, 다우디의 오픈 공격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곧이어 알렉스의 후위 공격을 최민호가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현대캐피탈의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다우디는 공격 성공률 74.35%를 기록하며 31점으로 맹활약했고, 문성민도 7점을 더했다.

흥국생명 선수단
흥국생명 선수단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1위 흥국생명이 5위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0(25-23 29-27 25-20)으로 눌렀다.

4연승을 질주한 흥국생명은 2위 GS칼텍스와 격차를 승점 13으로 벌렸다.

흥국생명 이재영(22점)과 김연경(15점)은 팀 득점 60점 중 37점을 합작하며 제 몫을 다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