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취임] 성당 미사로 일정 시작…여야 지도부 동행

송고시간2021-01-20 23:13

댓글
워싱턴 '내셔널몰'에 빼꼭히 꽂힌 성조기와 깃발
워싱턴 '내셔널몰'에 빼꼭히 꽂힌 성조기와 깃발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날인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내셔널몰 내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 성조기와 56개 주·자치령의 깃발 19만1천500개가 빼곡히 꽂혀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취임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국민을 대신해 설치된 이들 깃발 앞에서 46대 미 대통령에 취임한다. sungok@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
시간) 오전 성당 미사로 취임일 일정을 시작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8시45분께 백악관 옆 영빈관 블레어하우스에서 나와 인근 세인트매슈 성당으로 향했다.

성당 미사에는 바이든 당선인 부부와 가족 등이 마스크를 쓰고 참석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도 초청됐다.

미국 대통령은 대체로 '대통령의 교회'라고 불리는 백악관 인근의 세인트존스 교회에서 예배를 보고 취임식에 참석하는데 바이든 당선인은 가톨릭 신자라 성당을 택했다.

미사에 이어 바이든 당선인은 의회의사당으로 이동, 오전 11시15분부터 취임식에 참석한다.

정오에 취임선서를 하고 미국의 46대 대통령에 취임할 예정이며 이후 미국의 단합과 재건을 주제로 한 취임연설이 이어진다.

이후 바이든 당선인은 워싱턴DC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참배한 뒤 백악관에 입성, 곧바로 업무에 돌입할 예정이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