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장 In] 과밀학급 해운대 센텀시티 학교 신설 15년째 퇴짜

송고시간2021-01-21 13:57

댓글

교육부 심의 막힌 상태…4천300가구 학부모 불편 장기화

김삼수 시의원 "초·중 함께 이용 통합학교 건립하자" 제안

센텀 제2 초등학교 부지
센텀 제2 초등학교 부지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에는 15년째 학교를 건립하지 못해 비어있는 교육 부지가 있다.

'학생 수요가 불투명하다'는 이유 때문에 정부 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비어있는 이 학교 부지 활용 방안으로 학생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초·중학교 겸용, 소위 통합학교를 건립하는 방안이 나와 귀추가 주목된다.

김삼수 부산시의원은 지난 15일 부산시의회 293회 임시회에서 센텀 제2 초등학교 부지에 초등학교와 중학교가 사용할 수 있는 통합학교를 건립하자고 제안했다고 21일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센텀시티에는 센텀초등학교와 센텀중학교가 2006년 신설됐다.

센텀 제2 초등학교 부지는 센텀시티 내 마지막 남은 공공시설 부지다.

1만8천㎡ 규모인 이 부지는 센텀시티 내 학생 수 증가에 대비해 2005년 학교 용지로 지정됐다.

부산시교육청은 센텀초등학교 학급당 학생 수가 40명에 육박할 정도로 과밀학급이 해소되지 않아 이 부지에 학교 신설을 추진했다.

하지만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해 15년째 학교 건립을 못 하고 있다.

교육부 중투위는 향후 학생 수 유입 근거가 부족하고 인근 초등학교로 분산 배치가 가능하다는 이유를 들어 학교 신설에 제동을 걸었다.

김 의원은 "센텀초등학교와 센텀중학교는 학교당 1천명, 학급당 30명을 초과한 과대, 과밀 학교에 해당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소강상태를 보인 시기에도 전면 등교를 못 해 주민 불만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센텀초등학교는 배후에 4천300여 가구를 끼고 있어 과대·과밀 학급 해소가 힘들고 인근 다른 학교로 배정되는 경우도 있다"며 "교육 당국이 더는 학교 예정 부지를 가만히 보고만 있을 것이 아니라 초·중등 겸용학교로 변경해 재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5년째 학교건립 못 하는 센텀시티 부지
15년째 학교건립 못 하는 센텀시티 부지

[촬영 조정호]

김 의원은 "건축물은 한번 건립하면 30∼50년 이상 사용해야 하므로 한 울타리 안에 초·중학교가 함께 있는 통합학교를 건립하면 학생 수요에 따라 교실과 운동장, 도서실 등 학교 시설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제로 경남도교육청이 양산 신도시에 초·중등 통합학교를 개교해 운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부산시교육청은 "그동안 교육부 중투위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센텀시티에 학교 신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초·중등 통합학교를 건립하는 방안이 교육부 심의를 받을 수 있도록 검토작업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