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반려견의 '살신성인'…불난 집에서 주인 구하고 숨져

송고시간2021-01-21 15:37

댓글

불 나자 펄쩍펄쩍 뛰어오르며 잠자는 주인 깨워

뛰어노는 반려견들
뛰어노는 반려견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미국에서 화재가 발생해 목숨이 위태로웠던 주인을 구하고 죽은 반려견들이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한다.

21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지난 18일 아침 미국 버지니아주 딘위디 지역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화재 신고를 접한 당국은 소방요원 및 응급의료진을 현장에 파견해 화재 진압에 나섰는데, 다행히 집주인은 불이 더 크게 번지기 전 집을 뛰쳐나와 길 건너 이웃집에서 피신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와 함께 집 안에 있던 반려견 2마리는 소방대원들이 집안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화재로 연기를 마셔 현장에서 치료를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된 집 주인은 "불이 났을 때 자고 있었는데 개들이 나에게 펄쩍펄쩍 뛰며오르며 잠을 깨웠다. 그래서 내가 불길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그는 소방대원들에게 반려견들이 자신을 구한 사실을 전했으며, 소방대원들도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집 앞쪽에서 뿜어져 나오는 커다란 불길과 연기를 헤치고 집안으로 진입했다.

불길을 진압하던 소방대원들은 곧 반려견 두 마리가 집 안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개들은 주인이 탈출할 때 왜 집을 빠져나오지 못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딘위디 소방당국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며 집에서 화재경보기가 작동했는지 여부도 파악 중이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