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주 소환 월성원전 폐쇄 '윗선' 백운규 전 장관…수사 핵심은

송고시간2021-01-22 09:06

댓글

검찰, 백 전 산업부 장관에 출석 통보, 경제성 평가 조작 등 관여 여부 조사

채희봉 전 산업정책비서관 등 청와대 향한 수사도 뒤따를 듯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직접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을 맡은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이달 초 백 전 장관 측에 출석을 요청했다.

일정은 다소 유동적이지만, 이르면 다음 주 초에 조사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백 전 장관을 상대로 '월성 원전 경제성이 낮다'는 취지의 평가 보고서 생산 과정에 당시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부당하게 직권을 남용했는지 집중적으로 캘 방침이다.

앞서 감사원은 백 전 장관이 직원 질책 등을 통한 지시를 통해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의 조기 폐쇄 결정과 동시에 즉시 가동 중단할 것'이라는 취지의 방침을 정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 방침이 정해지면서 경제성 평가 조작도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산업부가 한수원 신임 사장 경영성과협약서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이행 등을 포함하도록 한 정황도 있는데, 이 과정서의 장관 개입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월성 원전 자료 삭제 혐의로 이미 구속기소된 산업부 전 국장급 공무원 A(53)씨가 2017년 12월 등에 월성 1호기 폐쇄 추진 계획 등 안건을 가지고 청와대 비서실 출장을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고, 채희봉 전 산업정책비서관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