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지자체 격무·기피 업무 공무원에게 수당 지급 추진

송고시간2021-01-24 09:10

댓글

중요직무급 선발, 월 10만원 예정…'수당 나눠 먹기' 방지 핵심

격무·기피업무 공무원에게 수당지급 추진(PG)
격무·기피업무 공무원에게 수당지급 추진(PG)

자료사진.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합성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천정인 기자 = 광주시와 각 자치구가 격무·기피 업무자나 중요업무 담당자 등에 대해 별도의 수당을 지급하는 '중요직무급 수당' 도입을 추진한다.

정원의 10% 내에서 월 10만원 수준의 수당을 지급한다는 계획인데 '나눠먹기식' 운영을 방지하기 위해 꼼꼼한 선정 절차 마련이 핵심적 요소로 꼽힌다.

24일 광주시와 각 자치구에 따르면 광주시와 서구·북구·광산구 등은 오는 3월부터 직무의 중요도와 난도가 높은 6급 이하 직원들 일부에게 월 10만원의 수당을 추가로 지급하는 '중요직무급'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동구와 남구 등도 검토에 나섰으나, 시행 여부는 미정인 상태로 알려졌다.

중요직무급 수당은 지난해 지방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신설됐다.

중점추진과제, 대내외 협업업무, 격무·기피 업무 등에 종사하는 공무원에게 월 10만원 이하의 특수직무수당을 지급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특히 격무·기피 업무를 맡아 희생하는 공무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형평성이 6급 이하 일반직 공무원 중 정원 10% 이내에만 지급하게 돼 있어 같은 업무를 하고도 수당을 받지 못하는 이들이 생겨날 우려가 있다.

이에 각 지자체는 공정한 선정 절차를 마련하는 데에 힘쓰고 있다.

중요직무급 운영 위원회를 구성하고, 전 직원 설문조사를 실시거나 직원 배심원단의 평가까지 진행하는 방안을 각 지자체는 검토 중이다.

주관적인 중점업무 선정에 앞서 기피·격무 업무자나 핵심 현안 담당자를 우선 선정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광주의 한 구청 관계자는 "형평성 논란을 피하기 위해 다수 직원이 공감하는 중요직무 선정 기준 마련과 절차 진행이 핵심적 요소다"며 "객관적 기준 마련과 직원 의견 수렴에 힘써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