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공수처, 이성윤 의혹부터 수사해야"

송고시간2021-01-22 11:00

댓글

"차장 복수 제청? 대통령 입맛에 맡기는 것"

원내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2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공수처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제기된 의혹부터 들여다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직권남용이 도를 넘어 검찰 농단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이 지검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이 지검장이 김학의 전 법무차관 불법출금에 관여했다는 의혹 등을 거론하며 "범죄를 수사하는 검사장인지 범죄를 덮는 검사 브로커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김진욱 공수처장이 공수처 차장을 3~4명 복수로 제청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 입맛에 맞는 차장을 선택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법률상 제청은 반드시 한 사람을 해야 한다는 게 학자들의 거의 공통된 견해"라며 "서울 오기 전에 남태령부터 긴다는 말이 있듯, 공수처장이 차장 제청권을 이런 식으로 해석하는 것은 법 해석뿐 아니라 자세조차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