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바이오사이언스, IoT 통합관제센터 기반으로 코로나 백신 유통

송고시간2021-01-22 14:07

댓글

백신 유통사로 선정…냉동냉장센터 운영하고 지역별 공급현황 추적

초저온 냉동고 설치 본격화…250대 설치 위해 국고보조금도 지원

화이자 올해 백신 생산 목표 20억회분…54% 늘린다 (CG)
화이자 올해 백신 생산 목표 20억회분…54% 늘린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SK바이오사이언스가 사물인터넷(IoT) 통합관제센터를 기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유통·관리를 담당한다.

이 회사가 처음으로 유통하게 될 백신은 초저온 '콜드체인'(냉장유통)이 필요한 화이자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코로나19 백신 유통관리체계 구축·운영 사업' 수행기관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를 선정하고 계약 완료했다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내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국내로 들어올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코백스 퍼실리티'(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백신 등의 유통을 담당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별로 맞춤형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해 백신 운송 중 실시간으로 온도 유지 여부, 배송 경로 등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이를 위해 엠투클라우드가 협력업체로 참여해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또 백신 공급 시기의 불확실성과 백신 공급량의 유동성 등에 대비해 국내 물류업체와 협력체계를 갖추고 냉동·냉장 센터도 운영한다.

아울러 백신별 입·출고 및 재고 관리와 지역별·접종기관별 백신 공급 현황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춘다.

백신 유통에는 지트리비앤티와 동원아이팜이 협력업체로 참여한다.

콜드체인 필수 '초저온 냉동고' 생산현장
콜드체인 필수 '초저온 냉동고' 생산현장

(동두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달여 앞둔 21일 오후 경기 동두천시 일신바이오베이스에서 한 직원이 출고를 앞둔 백신 보관용 초저온 냉동고를 검수하고 있다. 2021.1.21 uwg806@yna.co.kr

질병청은 초저온 보관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을 위한 '초저온 냉동고' 설치 사업도 본격화한다고 전했다.

화이자 백신은 이르면 2월 초 국내로 들어온다. 정부가 코백스를 통해 도입하는 1천만명분 중 초도물량 5만명분이 화이자 제품으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자 등 mRNA(리보핵산) 백신은 전국 250개 접종센터에서만 접종된다. 접종센터는 초저온 냉동고를 설치해 백신 보관 조건을 유지하면서 제품 유효기간 안에 차질없이 접종을 시행해야 한다.

질병청은 각 지방자치단체가 나라장터 쇼핑몰에 등록된 대한과학, 일신바이오베이스, 써모피셔사이언티픽 등 업체 3곳을 통해 냉동고를 설치할 수 있도록 국고보조금을 지원한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백신의 철저한 유통관리체계 구축은 안전한 접종을 위한 가장 중요한 핵심 업무이므로, 접종 시행 전까지 세심하고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코백스 1천만명분 외에 아스트라제네카(1천만명분), 얀센(600만명분), 화이자(1천만명분), 모더나(2천만명분)와 백신 구매계약을 각각 체결했으며, 노바백스와는 2천만명분 계약을 거의 완료했다.

제약사별 백신 도입 시점을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2∼3월부터 단계적으로 들어오고, 얀센·모더나는 2분기, 노바백스는 5월, 화이자는 3분기부터 들어올 예정이다.

백신 살펴보는 문재인 대통령
백신 살펴보는 문재인 대통령

(안동=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시찰하며 완성된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2021.1.20 jjaeck9@yna.co.kr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