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생활건강·아모레 실적 발표 앞두고 '희비 교차'

송고시간2021-01-24 08:00

댓글

LG생활건강 中시장 성장세에 역대 최고 매출 기대

아모레 실적 저조 예상…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화장품 회사들의 실적 발표 시기가 다가오며 업계 1, 2위를 다투는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의 지난해 성적에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LG생활건강은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지만, 아모레퍼시픽은 저조한 실적이 예상돼 격차가 더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의 LG생활건강에 대한 지난해 매출 평균 전망치(컨센서스)는 전년보다 2.05% 증가한 7조8천428억 원이다.

영업이익은 4.25% 증가한 1조2천264억 원, 당기순이익은 6.27% 늘어난 8천376억 원 억 원이다.

지난해 4분기만 떼어 보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94% 증가한 2조927억 원으로 추정되고 영업이익은 8.62% 늘어난 2천618억 원으로 예상된다.

이대로 실적이 나온다면 지난해 3분기의 분기 기준 역대 최고 매출 기록을 또다시 경신하는 것이다.

후 천기단 화현 세트
후 천기단 화현 세트

[LG생활건강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에도 중국 내 화장품 매출이 성장세를 지속한 것이 실적 개선의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11월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진행한 중국 최대 쇼핑축제 '광군제(光棍節)'에서 LG생활건강의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CNP 등 6개 화장품 브랜드 매출은 전년 축제 때보다 174% 급증했다. 금액으로도 역대 최대인 15억5천만 위안(약 2천600억 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오는 27일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매출 전망치가 전년보다 20.66% 줄어든 4조4천272억 원이고 영업이익은 63.04% 급감한 1천581억 원 선에 그칠 전망이다.

아모레퍼시픽의 영업이익은 2017년 5천964억 원, 2018년 4천820억 원, 2019년 4천278억 원으로 계속 하향 곡선을 그려왔다.

작년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1조1천532억 원과 5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54%와 88.07% 하락이 예상된다.

지난해 말 창사 이래 처음으로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발생한 일회성 비용으로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회사가 설화수와 라네즈 등을 별도 사업부로 독립시켜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모색하고 디지털 매출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을 추진하는 등 변화 움직임을 보여 올해부터는 실적 반등이 기대된다는 분석도 있다.

IBK투자증권 안지영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아모레퍼시픽이 지난 4분기 국내에서 면세점 내 대형 거래처를 확대하며 3분기 대비 회복세를 확고히 했다"며 "핵심 브랜드 중심의 조직 재구성과 브랜드 가치 회복 노력, 전사 구조조정 등으로 올해 기업가치 회복이 구체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