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미관계 회복 원하는 中, 양제츠 보내 백신 등 협력모색 추진"

송고시간2021-01-23 07:57

댓글

WSJ "중국, 바이든 관심사인 백신·기후변화 의제로 정상회담 타진할듯"

바이든이 선뜻 응할지 미지수…동맹부터 만나 대중 공동전선 구축 우선시

2013년 12월 부통령 시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 조 바이든 현 미국 대통령
2013년 12월 부통령 시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 조 바이든 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과의 관계 회복을 원하는 중국이 최고위급 외교관을 급파해 조 바이든 신임 행정부와 협력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중국이 자국 외교를 총괄하는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을 워싱턴DC에 보내 바이든 행정부 외교안보팀의 고위급 인사와 회동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러한 구상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 이후 급부상했다고 관련 내용을 잘 아는 소식통이 전했다.

양 정치국원의 방미 추진은 시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중국 측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미중 대화의 핵심 의제였던 무역 문제보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주요 관심사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변화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WSJ에 따르면 중국은 미중 고위급 회담이 성사되면 세계보건기구(WHO) 가이드라인에 따른 코로나19 백신 증명 프로토콜에 관해 협력할 것을 제안할 방침이다. 이러한 조치를 통해 면역 증명을 제출하는 사람들은 양국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을 것으로 중국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중국은 미국과 공동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10월 스리랑카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
지난해 10월 스리랑카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

[EPA=연합뉴스]

중국은 비공식 채널을 통해 고위급 회담을 타진했으나, 아직 바이든 외교안보팀에 공식 요청은 하지 않았다고 소식통들은 밝혔다.

미중 관계가 역대 최악 수준으로 악화한 데다 아직 바이든 외교안보팀이 제대로 정비되지 않은 상태여서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의 손을 덥석 잡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미국이 중국과 백신과 관련해 협력할 경우 효과 논란에 휩싸인 중국 백신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중국이 개발한 백신은 최근 브라질에서 진행한 3상 임상시험에서 초기 시험보다 훨씬 낮은 예방효과를 보였다.

현재까지 백악관은 미중 정상회담은커녕 고위급 회담의 신속 개최에 대해서도 꺼리는 분위기라고 WSJ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중국 '단일 전선'을 구축하기 위해 동맹국들부터 먼저 만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1979년 미중 수교 이후 42년 만에 처음으로 대만 대표를 자신의 취임식에 초청하는 등 대중 강경기조를 늦추지 않을 뜻을 시사했다.

중국과의 비공식 채널에 대해 잘 아는 한 관계자는 WSJ에 "우리는 전혀 급하지 않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도입한 대중국 강경책 중 계속 이어가야 할 조치들을 분류하고 있으며, 여기에 더해 남중국해 영유권과 호주 등 미 동맹을 상대로 한 중국의 경제적 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