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지율 독주에 거세지는 견제심리…이재명 '정면돌파'(종합)

송고시간2021-01-24 16:29

댓글

이재명, 여의도 접촉면 확대…내일 여당 청년 의원들과 오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에 선두 독주 체제를 굳힐 조짐을 보이자 견제 심리가 확산하고 있다.

재난지원금 지원을 놓고 이 지사가 '전 도민 지급'을 강하게 추진하자 이낙연 대표와 정세균 총리가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이 단적인 예로 꼽힌다.

한 핵심 당직자는 24일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내 불협화음에 대한 우려 때문에 가만히 있기는 하지만, 의원 중에는 이 지사의 행보를 두고 속이 부글부글 끓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이 당직자는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두고 '내 주장을 대통령이 인정해줬다'는 아전인수식 해석을 했다"라며 "얄밉고 뻔뻔한 그런 행태가 싫다. 한두 번이 아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이 대표도 최근 이 지사를 겨냥해 "왼쪽 깜빡이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 있다"고 비꼰 데 이어 23일에는 "기획재정부 곳간지기를 구박한다고 무엇이 되는 게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잠재적 대권주자인 정 총리 측 분위기는 더욱 험악하다.

정 총리의 최측근인 이원욱 의원은 지난 22일 이 지사를 '친구'라고 부르면서 "일회용 또는 수회용 수단을 '재난기본소득'이라고 이름을 붙이는 것에는 동의가 되지 않는다"며 "포퓰리즘 논쟁은 중지하자"고 포문을 열었다.

이 지사를 두고 사실상 포퓰리스트라고 저격한 것은 여권에서 이원욱 의원이 처음이다.

정 총리 본인도 이 지사의 행보에 짜증 섞인 반응을 보이면서 "차등 지원이 옳다"는 소신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정성호 의원은 직접 반격에 나섰다.

정 의원은 MBN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깜빡이' 발언을 놓고 "표현이 조금 아쉽다"며 "분명한 근거와 정책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지적하는 게 바람직한 방향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 "이 지사는 기본적으로 법률가이기 때문에 철저하게 토론하고 계산된 발언을 하고 준비된 정책을 한다"며 "일반 국민이 알아듣기 쉬운 용어로 하다 보니 직선적이지 않냐는 오해를 받는데 돌출적이거나 모난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옹호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취약지인 여의도와의 접촉면도 넓히고 있다.

이 지사는 26일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민주당 의원 30명이 공동 주최하는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에 참석한다.

이 지사는 토론을 마친 뒤 민주당 20-30세대 의원들과 오찬을 함께 하고, 이튿날에는 경기도 수원의 도지사 공관에서 일부 의원들과 만찬을 함께 할 계획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늘 하던 행사인데 유독 주목받는 것 같다"며 "지지율이 높아져 관심이 높아질 수밖에 없지만, 그럴수록 본래 할 일인 도정에 집중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