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박범계 인사청문회…野, 오늘 자체 '장외 청문'

송고시간2021-01-24 05:00

댓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류미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여야의 기싸움이 최고조에 오르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별도의 장외 청문회를 열고 송곳 검증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이 각종 의혹과 관련한 청문회 증인 채택을 전면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독자적으로 진상 확인에 나설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사시존치 모임 대표 이종배 씨,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 등을 불러 박 후보자의 민·형사 재판 관련 의혹을 부각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과연 국무위원을 시켜도 되나 싶을 정도로 의혹이 많다"며 "후보자가 자진해서 사퇴하는 것이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전날 박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대부분 문제가 소상히 소명됐다며 결정적 흠결은 없다는 입장이다.

원내 관계자는 "공수처도 새로 출범한 만큼 권력기관 개혁 완수를 위해 신속히 장관에 임명해야 한다"고 방어막을 쳤다.

25일 열리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재산 관련 의혹 등 신상 논란과 검찰개혁이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박 후보자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인데다,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이었던 김소연 변호사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 당사자라는 점에서 이해충돌 논란이 불거졌다.

충북 영동군에 보유한 선산 임야 약 6천평의 재산신고를 누락하고 해당 임야에 부과된 재산세를 제3자가 대납한 의혹, 종합소득세 200여만원 체납 의혹, 배우자 소유 부동산 처분 과련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