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업시간 단축 틈 노려 PC방 돌며 부품 훔친 50대 검거

송고시간2021-01-24 14:33

댓글
PC방 현장 점검하는 경찰
PC방 현장 점검하는 경찰

(대전=연합뉴스) 22일 대전지방경찰청 관계자들이 대전시내 한 PC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업종별 준수 사항을 지키는지 확인하고 있다. 2020.3.22 [대전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시간이 단축된 틈을 타 PC방을 돌며 컴퓨터 부품을 훔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원미경찰서는 새벽 시간대 PC방에 침입해 컴퓨터 내장 부품을 분해해 훔친 혐의(절도)로 A(54)씨를 긴급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새벽 부천 모 PC방에 몰래 들어가 메인보드·CPU·RAM 등 컴퓨터 부품 1천여만원어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하남·김포·양주·파주 등 경기도 내 다른 PC방에서 최근 발생한 절도 사건의 범인도 A씨 소행으로 추정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A씨는 평소 24시간 영업을 하던 PC방의 영업시간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이후 오후 9시까지로 단축된 틈을 노려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PC방 침입 경위와 절도 범행 규모 등을 조사한 뒤 A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iny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