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성호 "이낙연 '깜빡이' 발언 근거 뭔가? 지지층에도 상처"

송고시간2021-01-24 15:20

댓글
이재명 지사와 정성호 의원(왼쪽)
이재명 지사와 정성호 의원(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24일 경기도의 '전 도민 재난지원금' 방안을 두고 이낙연 대표가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 있다"고 말한 데 대해 "표현이 조금 아쉽다"고 비판했다.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정 의원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 이같이 밝힌 뒤 "분명한 근거와 정책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지적하는 게 바람직한 방향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정 의원은 특히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간다'는 표현에 대해 "과거 17대 국회에서 당시 야당이 노무현 정부와 열린우리당 정책을 비판할 때 그런 표현을 많이 썼다"며 "우리 지지자들에게는 굉장히 상처를 주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대표의 사면론 언급에 대해선 "굉장히 선의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대통령의 고유권한인데 충분한 사전 논의나 사면 수혜자와의 사전 조율, 국민의 마음을 위로하는 사전 작업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주도하는 이익공유제에 대해서도 "어떤 개념인지,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내용이 없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정 의원은 여권의 제3후보론에 대해 "쉽지 않다"며 "그런 사람이 갑자기 만들어지지 않기 때문에 현재로선 이 지사가 확실히 우위에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 예결위원장인 정 의원은 부동산 세제와 관련, "보유세를 강화하고 거래세를 낮추는 쪽으로 정부가 정책을 제시하고 국민을 장기적으로 설득하는 방향으로 종합적 세제 개편이 있어야 한다"며 "다만 지금 단계에서 거래를 원활히 하기 위해 양도세를 낮추는 건 굉장히 위험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