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박범계 '국민참여청문회'…"공직 맡아선 안될 분"

송고시간2021-01-24 17:52

댓글

사시존치모임 "고시 준비생 폭행하고도 적반하장"

대전 김소연 "朴, 보좌진 금품요구 알고 있었을 것"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박범계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박범계 장관 후보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이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국회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를 열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앞에서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의 이종배 대표와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 출신의 김소연 변호사가 '증인 선서'를 했다.

국민의힘은 두 사람을 증인으로 요구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거부로 채택되지 않았다.

이 대표는 2016년 11월 모임 회원들과 함께 사법시험 폐지를 막아달라고 서울 당산동에 있던 박 후보자(당시 민주당 법사위 간사) 오피스텔을 찾아가 시위를 벌였다가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박 후보자에게 직접 폭행을 당한 단체 회원의 녹취록 등을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에 제출했고 밝혔다. 오히려 자신이 폭행을 당할 뻔했다는 박 후보자의 반박에는 "저희가 동네 건달도 아니고, 어떻게 국회의원을 폭행하려 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폭행당한 고시생이 엄연히 존재한다. 자기가 폭행했으니 잘 알 거라고 본다. 그런데도 인정하지 않고 적반하장이다"라며 "(박 후보자는) 공직 자체를 맡아서는 안 되는 분"이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2018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대전시의회 의원에 당선됐다. 당시 박 의원의 보좌진으로부터 '공천헌금 1억원'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해 당사자들은 형사처벌을 받았지만, 박 후보자는 불기소됐다.

김 변호사는 "박 후보자도 (금품 요구를) 알고 있었다"며 2주일 동안 지속된 금품 요구를 박 후보자가 묵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하는 법무부의 기관장이 박범계라는 건 대한민국 역사에 길이 남을 수치"라며 "공수처가 출범하면 법무부 장관부터 수사해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위한고시생모임 대표(왼쪽)와 김소연 변호사(전 대전시의원)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선서하고 있다. 2021.1.24 jeong@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