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도읍 "박범계, 불법 투자업체 대표와 친분…묵인 의심"

송고시간2021-01-24 22:26

댓글

투자사 대표 주최 행사서 친분 과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맨 왼쪽)가 2018년 8월 2일 전남 담양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투자회사 대표 김모(가운데)씨와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김도읍 의원실 제공]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맨 왼쪽)가 2018년 8월 2일 전남 담양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투자회사 대표 김모(가운데)씨와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김도읍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불법 다단계 주식투자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모 씨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됐다는 의혹이 24일 제기됐다.

국회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8년 8월 여권 지지자 모임인 '못난소나무' 수석대표를 지낸 김씨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했다.

전남 담양에서 열린 당시 행사에선 못난소나무 명의의 현수막이 걸렸고, 김씨는 실무진에게 "투자 고객들도 올 수 있는 사람들은 다 오게 하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박 후보자와 같이 어깨동무하고 노래를 부르는 등 친분을 과시한 덕분에 평소의 두 배가 넘는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고 행사 관계자들은 전했다.

현역 국회의원이었던 박 후보자가 불법 주식투자 업체 대표인 김씨의 행사에 참석해 친밀한 모습을 보인 것이 투자자들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박 후보자는 김씨의 불법을 묵인이나 방조한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든다"며 "김씨에게 어떤 대가를 받지는 않았는지 등의 의혹도 반드시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용판 의원은 앞서 박 후보자뿐 아니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등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이 '못난소나무'의 각종 행사에 참석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전 장관은 지난해 12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못난소나무는 알지만 김씨는 모른다고 밝혔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