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 39호실장 사위' 북한 전 쿠웨이트 대사대리, 국내 입국(종합)

송고시간2021-01-25 10:00

댓글

전직 최고지도자 '금고지기' 전일춘이 장인…국정원, 탈북 관련 "확인 불가"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
유엔, 대북인도지원 제재면제 기준 완화…통일부 환영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전직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한국에 입국해 생활 중인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정보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후 서창식 당시 쿠웨이트 주재 북한 대사가 추방되면서 대사대리를 맡았던 류현우 전 대사대리가 가족과 함께 탈북해 국내로 입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류 전 대사대리는 참사관 직급이었으며, 국내 입국 후 주민등록 과정에서 현재의 이름으로 바꾼 것으로 보인다.

입국 시점은 지난 2019년 9월로 전해졌다. 앞서 2019년 7월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진 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대사대리와 입국 시점이 거의 비슷하다.

류 전 대사대리는 자식의 미래를 고려해 탈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김정일·김정은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을 지낸 전일춘의 사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일춘이 수장을 맡았던 노동당 39호실은 노동당의 통치자금을 마련하는 곳이다. 고려은행 등 주요 금융기관과 알짜기업을 소유하고 '슈퍼노트'(미화 100달러 위조지폐) 제작과 마약 거래 등을 통해 외화벌이에도 관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전일춘이 앞서 지난 2010년 12월 북한의 핵개발과 탄도미사일 개발 정책에 동조했다는 이유로 유럽연합(EU)의 개인제재 명단에 추가되면서 자금 확보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2017년께 교체된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지난 2018년 1월 배포한 '북한 권력기구도 주요 변경사항'에서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이 전일춘에서 신룡만으로 교체됐다고 공식 확인한 바 있다.

국가정보원 관계자는 류 전 대사대리의 국내 입국설과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ENG·中文)'검정 가죽 롱코트' 휘날리는 김정은의 '패션 정치'

유튜브로 보기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