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광훈 "문 대통령은 북한 보자기에 싸인 사람"

송고시간2021-01-25 16:05

댓글

부산역 광장서 기자회견

연설하는 전광훈 목사
연설하는 전광훈 목사

[촬영 박성제]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3·1절 범국민대회'를 앞두고 전국을 돌고 있는 전광훈 목사가 25일 부산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이날 오후 2시 부산역 광장 앞에서 '부산이여 일어나라'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전 목사를 비롯해 교회 관계자, 신도 등 수십 명이 참석했다.

그는 이날 행사에서 "부산은 정신 차려야 한다"며 "(이대로라면) 수령님을 모시고 살아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우리나라 국민은 간첩에 포섭된 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보자기에 싸인 사람"이라며 "북한이 싫어하는 말은 하나도 못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하늘이 내려준 사람"이라 찬양하며 그의 일대기에 대한 연설을 이어갔다.

그는 "다가오는 3·1 범국민대회를 통해 대한민국을 이승만 건국 정신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며 "빨갱이, 종북을 한칼에 쳐내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애초 행사를 시작할 때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지나던 시민들도 합세하면서 점점 규모가 커지는 모습이었다.

광장 크기와 비교해 모인 인원은 적었지만 전 목사를 가까이에서 보려는 이들로 거리두기는 지켜지지 않았다.

전 목사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유튜버 5∼6명은 다닥다닥 한곳에 붙어있기도 했다.

현재 부산 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100명 이상 집회·시위가 금지된 상태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던 지지자는 연설 중간마다 '아멘'을 외치고 박수 세례를 보내기도 했다.

이날 전 목사 설교는 유튜브로도 생중계됐다.

경찰과 지자체는 행사 내내 군중을 지켜보며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했다.

기자회견 중 시민 1명이 전 목사가 든 마이크를 뺏으려 해 지지자들과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대전에서 온 김모(56)씨는 "인근 호텔에 있다가 전광훈 목사 목소리를 듣고 밖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빨갱이라고 하면 깜짝 놀라 할 순진한 사람들을 속이고 있는 것"이라며 "전 목사 때문에 코로나가 확산했는데 사람이라면 저러면 안 된다"며 단호히 말했다.

기자회견에 모인 시민들
기자회견에 모인 시민들

[촬영 박성제]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