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BO 연봉조정위, 주권 손 들어줬다…역대 2번째 선수 승리(종합)

송고시간2021-01-25 18:34

댓글

10년 만에 열린 조정위서 주권 요구액인 2억5천만원으로 결정

연봉조정위 참석하는 kt 주권
연봉조정위 참석하는 kt 주권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kt 위즈 주권이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야구위원회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연봉조정위원회에 참석하며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주권과 KT는 2021시즌 연봉에 각각 2억5천만원과 2억2천만원을 제시하며 합의하지 못했다. 2021.1.25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10년 만에 열린 프로야구 KBO 연봉 조정위원회가 kt wiz 구단이 아닌 선수 주권의 손을 들어줬다.

KBO는 25일 서울 강남구 KBO 사옥 2층 회의실에서 kt와 주권에 대한 연봉 조정위원회를 열고, 주권의 2021년도 연봉을 선수 요구액인 2억5천만원으로 최종 결정했다.

kt는 주권에게 올해 연봉으로 2억2천만원을 제시했으나 주권은 이보다 3천만원 많은 2억5천만원을 원했다.

연봉 조정위가 열린 것은 2011년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사례 이후 10년 만이다.

연봉 조정위에서 선수가 승리한 것은 2002년 류지현 현 LG 트윈스 감독 이후 19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다.

지난해 연봉 1억5천만원을 받은 주권은 kt 불펜의 핵심 투수로서 77경기에 등판해 6승 2패 31홀드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했다.

주권의 활약으로 kt는 플레이오프에 진출, 창단 첫 가을야구를 즐겼다. 주권은 구단 역대 첫 '홀드왕' 타이틀도 거머쥐었다.

합의에 실패한 양측은 KBO 조정위의 결정을 따르기로 했다.

kt위즈-주권, 연봉조정위 참석한 구단 관계자
kt위즈-주권, 연봉조정위 참석한 구단 관계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야구위원회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kt 위즈와 주권의 연봉조정위원회에 구단측 대표로 조찬관 운영팀장이 참석하고 있다. 주권과 KT는 2021시즌 연봉에 각각 2억5천만원과 2억2천만원을 제시하며 합의하지 못했다. 2021.1.25 jjaeck9@yna.co.kr

KBO는 선수와 구단이 추천한 인사 1명씩을 포함해 법조인·스포츠 관련 학계 인사 등 5명으로 꾸려진 조정위원회를 구성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스포츠 중재 재판소(CAS) 중재 재판원으로 활약 중인 법무법인 인의 주정대 변호가 조정위원장을 맡았고, 이재경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은현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한국야구학회 이사인 전용배 단국대 스포츠경영학과 교수, 한국스포츠산업경영학회 상임이사인 김유겸 서울대 사범대 부학장 겸 체육교육과 교수가 위원으로 참여했다.

주정대 위원장은 "오늘 조정위는 양측의 충분한 설명을 듣고,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최대한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KBO는 조정위가 ▲ 직전 시즌 선수의 공헌도와 공헌 기간 및 지속성 ▲ 선수 성적에 따른 수상 경력과 최근 소속 구단의 성적 ▲ 선수의 과거 연봉 및 동급 연차 선수들의 연봉 수준 등을 고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구단·선수의 재정 상황이나 주관이 개입될 수 있는 언론의 의견·평가 자료, 조정위 개최 전까지 구단과 선수가 논의한 조건, 양측 대리인 또는 변호사 비용, 다른 스포츠 종목 선수·직업의 연봉 등은 고려하지 않았다.

kt위즈-주권, 연봉조정위 참석하는 위원들
kt위즈-주권, 연봉조정위 참석하는 위원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야구위원회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kt 위즈와 주권의 연봉조정위원회에 조정위원들이 참석하고 있다. 주권과 KT는 2021시즌 연봉에 각각 2억5천만원과 2억2천만원을 제시하며 합의하지 못했다. 2021.1.25 jjaeck9@yna.co.kr

주권의 대리인(에이전트)으로 동행한 강우준 변호사는 "주권 선수와 유사하게 활동한 과거 선수의 사례를 중점적인 근거로 제시했다"며 "위원들에게 예리한 질문을 많이 받았지만 준비한 대로 답변했다"고 말했다.

주권은 "이런 자리는 처음이라 긴장했다. 말은 대리인이 다 해주셨다"며 "팬들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kt 구단 대표로 참석한 조찬관 운영팀장과 신동원 대리는 특별한 언급 없이 회의실을 빠져나왔다.

KBO 연봉 조정위는 1984년 강만식(해태) 사례 이후 올해 주권까지 총 21번 열렸다.

앞서 역대 연봉조정 신청은 97차례 있었지만, 대부분 조정위가 열리기 전에 선수들이 신청을 철회했다.

가장 최근에 연봉조정을 신청한 2012년 이대형도 자진 철회하고 LG 구단 제시액(8천500만원)에 사인했다.

10년 전 20번째 연봉 조정위에서는 7억원을 요구한 이대호가 아닌 6억3천만원을 제시한 롯데가 승리했다.

류지현 LG 감독은 2002년 연봉 1억9천만원을 제시한 LG 구단에 2억2천만원을 요구하며 맞섰고, 조정위에서 승리했다.

이전까지 최초이자 유일한 연봉 조정 승리자였던 류 감독은 "시대가 달라진 만큼 조정위 결과 이후 구단과 선수 모두 그간의 감정에 영향을 받지 말고, 서로 동료애를 발휘해 더 나은 팀과 팀원이 될 수 있도록 힘을 합쳤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kt 주권, 연봉조정위 참석
kt 주권, 연봉조정위 참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kt 위즈 주권이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야구위원회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연봉조정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주권과 KT는 2021시즌 연봉에 각각 2억5천만원과 2억2천만원을 제시하며 합의하지 못했다. 2021.1.25 jjaeck9@yna.co.kr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