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악의 대통령"…트럼프 거주지 상공에 뜬 조롱 현수막

송고시간2021-01-26 07:49

댓글

마러라고 리조트 하늘에 플래카드 꼬리에 붙인 경비행기 맴돌아

트럼프 조롱하는 플래카드
트럼프 조롱하는 플래카드

[출처 : 대니얼 울펠더 변호사 트위터}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최악의 대통령", "한심한 패배자".

지난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머무는 플로리다주 팜비치 상공에 그를 조롱하는 플래카드가 펼쳐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새 거주지인 마러라고 리조트 근처에서 경비행기가 자신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꼬리에 붙인 채 비행하는 장면이 찍힌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당시 현수막에는 "트럼프, 역대 최악의 대통령", "트럼프, 한심한 패배자. 모스크바로 돌아가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작년 11월 대선에 패배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한 채 곧바로 플로리다로 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줄곧 뉴욕에서 거주했지만 매년 수백만 달러의 세금을 납부했음에도 부당하게 대우받는다고 불평하며 2019년 주소지를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겼다.

플로리다주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장에서 일하는 인부들
플로리다주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장에서 일하는 인부들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지난달 트럼프 전 대통령의 거주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뒤 1993년 합의를 거론하며 이곳에 거주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부동산 사업가 시절이던 1993년 이 부지를 개인 클럽으로 전환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러라고에 살지 않겠다고 보장했다는 것이다.

또 당시 리조트 계약엔 클럽 회원은 게스트 스위트룸에서 1년에 21일 이상 지낼 수 없고, 7일 이상 연속 머물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대선 때 플로리다에서 근소한 차이로 조 바이든 대통령을 이겼지만, 정작 주소지가 있는 팜비치 카운티에서는 43.2% 대 56.1%로 패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