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문으로 얼룩진 프로야구…도박 파문 이어 성폭행 피소까지

송고시간2021-01-26 09:27

댓글

팬들에 실망감…성폭행 가해자는 박명환 아닌 다른 전직 투수

두산 정현욱·권기영, 불법 스포츠 도박으로 자격선수 지정 요청

수원지검 성남지청
수원지검 성남지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비시즌에도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의 추문이 이어져 팬들에게 깊은 실망감을 안겼다.

현역 선수의 불법 도박 문제가 불거진 데 이어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파문이 일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25일 "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된 전 프로선수 A씨를 지난해 12월 31일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7일 자정께 경기 하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저항하는 B씨를 강제로 제압하는 과정에서 B씨에게 일부 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A씨와 잘 알고 지낸 사이는 아니다. 굳이 분류하면 'A씨 지인의 지인'이다.

피해자 B씨는 같은 해 7월 A씨를 강간치상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하남경찰서는 A씨의 진술과 정황 증거 등을 토대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지난해 9월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기혼자인 A씨는 서울 구단과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선수 생활을 했고, 지방 구단에서 1년 동안 코치로도 뛰었다.

일부 팬들이 박명환 전 코치를 '피의자'로 추정하긴 했지만, A씨는 전혀 다른 인물이다.

박명환 코치보다 젊고, 더 최근까지 선수 생활을 했다.

불법 도박 타파 퍼포먼스
불법 도박 타파 퍼포먼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다른 전직 프로야구 투수 C씨는 지인에게 수천만원을 빌린 뒤 일부를 갚지 않아 지난해 말에 고소당했다.

C씨는 지난 7월께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에게 2천500만원을 빌린 뒤 이 가운데 1천500만원을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현역 선수 2명은 도박 관련 문제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소속의 정현욱은 불법으로 스포츠토토에 베팅한 혐의로, 권기영은 법으로 금지하는 사행성 사이트에 접속한 혐의가 불거졌다.

정현욱은 14일, 권기영은 1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KBO는 경찰 조사를 지켜본 뒤, 상벌위원회를 열어 두 선수의 징계 수위를 정할 계획이다.

프로야구에 12월과 1월은 비활동 기간이다.

하지만 구단은 치열한 스토브리그를 치르며 새로운 시즌을 준비한다.

팬들은 지난 시즌을 떠올리고, 새 시즌을 전망하며 겨울을 보낸다.

일부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들의 추문 탓에 추억과 희망으로 가득해야 할 비시즌이 얼룩졌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