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혁재 "2천만원 안 갚아 피소됐다는 것 사실 아냐"

송고시간2021-01-26 15:09

댓글

"경찰이 고소장 보완 취지로 고소인 돌려보내…빌린 돈은 어제 갚아"

방송인 이혁재 씨
방송인 이혁재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채무 불이행 논란이 일었던 방송인 이혁재(47) 씨가 "지인에게 2천만원을 갚지 않아 피소됐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26일 주장했다.

이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직접 오늘 충남 천안동남경찰서 담당관과 통화한 결과, 고소장 접수는 안 됐다는 내용을 확인했다"며 "어제 경찰서에 온 고소인 A씨에게 자료를 보완할 것을 요청했다는 게 전부"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개인적으로 빌린 돈도 아니다"라며 "법인 명의로 A씨에게 빌린 돈은 어제 오후 이체해 갚았다"고 항변했다.

경찰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