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예비부부들이 꼽은 주거 안정화 방안 1순위는 '공급 확대'

송고시간2021-01-27 10:05

댓글

다방, 2주간 예비 신혼부부 상대로 설문조사

청년·신혼부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 (PG)
청년·신혼부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예비 신혼부부들이 주거 안정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주택 공급 확대'를 꼽았다.

27일 부동산정보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지난 11∼24일 3년 이내 결혼 계획이 있는 예비 신혼부부 2천743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4.0%(1천476명)가 주거 안정화를 위해 주택 공급 확대가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밖에 다주택자 세금 강화(28.1%), 대출 규제 강화(10.9%), 기준 금리 인상(3.9%)을 선택한 응답도 나왔다.

안정된 삶을 위한 최소한의 주거 요건으로는 출퇴근 시간(42.1%)을 꼽는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투룸 이상의 주거 공간(26.7%), 교육시설(16.3%), 안전시설(7.7%)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전체 응답자의 52.9%(1천450명)는 신혼 주택의 거래 형태로 전세를 선택했다.

전세로 신접살림을 계획하는 이유는 자금 부족(63.6%)이 가장 컸으며 청약 계획(21.9%), 집값 하락에 대한 기대(7.5%) 등이 뒤를 이었다.

전세를 계획 중인 예비 신혼부부는 전세 보증금 4억원 미만(88.8%)의 신혼 주택을 원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매매를 원하는 예비 신혼부부는 34.9%(956명)로 집계됐다. 적정 매매가는 3억∼5억원(41.4%), 3억원 미만(26.3%), 5억∼7억원(19.4%), 7억∼9억원(6.6%), 9억원 이상(6.2%)의 순서로 많았다.

자금 마련 방식은 대출(61.2%)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대출 예상 금액으로는 1억∼2억원(41.2%), 2억∼3억원(24.3%), 1억원 미만(17.1%), 3억원 이상(11.5%) 순이었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