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재안전도시 성과 알린다'…울산시, 홍보책자 4개 국어 제작

송고시간2021-01-28 06:57

댓글
'방재안전도시 울산' 홍보 책자
'방재안전도시 울산' 홍보 책자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유엔 방재안전도시 인증과 우수한 재난안전 정책을 널리 알리고자 홍보 책자를 국문·영문·일문·중문 등 4개 국어로 제작해 배포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책자에는 유엔 재난위험경감사무국(DRR) 기관 소개, 시가 2014년 유엔이 주관하는 기후변화와 재난에 강한 도시 만들기 캠페인에 가입한 이후 방재안전도시로 인증받기까지 기울인 다양한 노력과 추진 경과 등을 주로 소개한다.

또 ▲ 재난안전 분야 기반 구축 ▲ 안전을 위한 시민참여 활성화 ▲ 국내외 재난안전 교류·협력 ▲ 안전도시 울산에 대한 외부 평가 ▲ 향후 방재안전도시 추진전략 등 시가 그동안 펼친 다양한 재난안전 정책도 담았다.

시는 책자 총 7천여 부를 시청과 구·군청 민원실,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울산안전체험관, 공항·기차역·버스터미널 등에 둬 많은 시민이 접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재난안전 관련 각종 행사 때도 참여자들에게 책자를 나눠줘 방재안전도시 인증 성과를 알리기로 했다.

시는 현재 울산연구원에 위탁해 운영 중인 울산시 재난안전연구센터 홈페이지(https://www.uri.re.kr/disaster/)에 방재안전도시 홍보코너를 개설, 누구나 관련 내용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유엔 재난위험경감사무국이 인증하는 방재안전도시는 기후변화와 재난에 강한 도시 만들기 캠페인에 가입한 전 세계 도시 중 재난 복원력에서 모범이 되는 도시가 선정된다.

현재 32개국 57개 도시가 방재안전도시로 인증받았다.

국내에서는 울산을 비롯해 인천·서울이 포함돼 있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