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수진, 고민정 '후궁' 비유 글 삭제하고 사과

송고시간2021-01-28 09:30

댓글
'재산 신고 누락 의혹' 조수진, 선고 공판 출석
'재산 신고 누락 의혹' 조수진, 선고 공판 출석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27일 오후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1.2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28일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을 '후궁'으로 비유한 데 대해 사과하고, 문제의 페이스북 글을 삭제했다.

조 의원은 페이스북에 "저의 비판이 애초 취지와 달리 논란이 된 점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 의원에게도 미안하다"며 "비유적 표현이 논란이 된 글을 내렸다"고 했다.

그는 "(고 의원에 대한) 비판 글 가운데 비유적 표현이 모욕이나 여성 비하로 논란이 되고, 정치적 논쟁의 대상이 됐다는 사실이 안타깝다"며 "저도 여성 의원으로서 여야를 떠나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주장하는 입장에서 비유적 표현이 여성 비하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됐다는 것 자체가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취재진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논란은 털고 가는 게 국민의힘이 보여줄 태도라고 본다"며 "많은 조언, 질책 부탁한다. 제가 수양이 많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 의원이 지난 총선 당시 정권 차원의 지원을 받았다며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표현해 당 안팎의 비판을 받았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