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철우 경북지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만드는 데 집중"

송고시간2021-02-01 16:53

댓글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일 부산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추진 움직임과 관련해 "우리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제대로, 빨리 만들어 가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가덕도 신공항은 사실상 어불성설이다"면서도 "20년 동안이나 싸워왔는데 또 싸우는 것은 통합신공항에 지장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화·국제화 시대에 걸맞은 우리 공항을 만들어 가는 게 우리 갈 길이다"고 강조했다.

도는 정치권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하고 2월에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시점에 소모적인 논쟁이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길 뿐이라는 판단에 따라 군위·의성에 들어서는 통합신공항 건설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그동안 줄기차게 요구해온 3천500m 이상 활주로와 연간 26만t 이상 처리가 가능한 화물터미널을 갖추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최첨단 스마트공항을 건설하는 데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제6차 공항개발계획에 '충분한 규모 및 산업·물류 시설 건설'을 반영하고 서대구∼신공항∼의성 공항철도와 북구미IC∼군위 분기점 고속도로 신설 등을 정부 계획에 포함하도록 힘쓴다.

또 2028년 통합신공항 개항 때까지 모든 기반사업을 마무리하기 위해 민간공항과 주요 교통망 사업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강력히 요구해 나갈 방침이다.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