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청, '수사경찰의 핵심' 책임수사관 90명 선발

송고시간2021-02-03 12:00

댓글

수사 전문성 높이고자 수사관 자격관리제도 마련

국가수사본부
국가수사본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청은 4일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권한과 책임 커진 경찰 수사를 이끌 책임수사관 인증서 수여식을 연다.

3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번 제1회 책임수사관에는 전국 2천192명의 경찰관이 지원해 90명이 최종 선발됐다. 책임수사관은 경찰청이 부여하는 일종의 자격증으로, 소속 시·도경찰청에서 중대한 사건이 발생하면 책임지고 수사를 이끌게 된다.

시험·심사를 통과했지만 개인 사정상 교육을 받지 못한 1명은 교육 이수 후 추가 인증될 예정이다.

시·도경찰청별로 살펴보면 인천경찰청과 경기남부경찰청이 각각 13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경찰청 10명, 대구경찰청 7명, 전남·경북경찰청 각각 6명 등이다. 분야별로는 형사 59명, 수사 26명, 사이버 6명이다.

경기남부경찰청 부천소사경찰서 소속 지우현·정성숙 경감은 부부 책임수사관으로 눈길을 끌었다.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개정 형사소송법은 검사의 수사 지휘를 폐지하고 경찰과 검찰을 협력 관계로 규정했다. 올해 1월 출범한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경찰 수사를 총괄한다. 국수본 수사의 핵심 역할을 책임수사관이 맡게 된다.

경찰은 국수본 수사 전문성을 높이고자 '수사관 자격 관리 제도'를 마련했다. 책임수사관은 수사경력 7년 이상의 경찰 가운데 시험·심사 등 엄격한 절차를 거쳐 선발된다.

경찰청은 "해마다 소수 정예를 책임수사관으로 뽑아 이들이 국수본 과장·팀장 등 주요 보직을 차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계급이 상대적으로 낮더라도 책임수사관 자격이 있으면 보직을 맡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책임수사관은 수사 경찰의 도약을 이끌어 갈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수사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