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춧가루 부대' 현대캐피탈, 갈 길 바쁜 한국전력 완파

송고시간2021-02-04 20:59

댓글
기뻐하는 허수봉
기뻐하는 허수봉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갈 길 바쁜 한국전력의 발목을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4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방문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8-26)으로 완파했다.

4라운드를 4승 2패로 마친 현대캐피탈의 상승세는 5라운드 들어서도 그대로 이어졌다.

현대캐피탈은 직전 우리카드전 3-2 승리에 이어 한국전력에도 뼈아픈 패배를 안기고 '봄 배구'를 노리는 팀들에 연이어 고춧가루를 뿌렸다.

6위 현대캐피탈(승점 30)은 2연승을 달렸고, 5위 한국전력(승점 39)은 2연패에 빠졌다.

현대캐피탈은 허수봉(15득점)이 다우디 오켈로(18득점)와 나란히 66.66%의 공격 성공률을 기록하며 상대 코트를 맹폭했다.

허수봉은 블로킹 1개가 부족해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을 아쉽게 놓쳤다.

반면 한국전력은 '주포' 카일 러셀(13득점)의 초반 부진이 뼈아팠다.

'슬로 스타터'인 러셀은 3세트에서 살아났지만, 한국전력은 3세트 16-11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기뻐하는 현대캐피탈 선수들
기뻐하는 현대캐피탈 선수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캐피탈은 1세트에서 강한 스파이크 서브와 변화가 심한 플로터 서브를 혼용하면서 한국전력의 리시브를 흔들어놓았다.

일주일 만에 경기에 나선 한국전력이 리듬을 찾지 못해 고전하는 사이, 현대캐피탈은 14-7까지 달아난 끝에 손쉽게 첫 세트를 따냈다.

한국전력이 2세트부터 경기 감각을 회복하면서 승부는 팽팽하게 흘렀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동점 기회에서 박철우, 러셀의 공격이 아쉬운 범실로 이어지며 땅을 쳤다.

리드를 놓치지 않은 현대캐피탈은 21-20에서 허수봉의 블로킹과 서브 득점, 다우디의 블로킹으로 24-20 세트 포인트를 만들고 2세트도 품에 안았다.

벼랑 끝에 몰린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 러셀의 공격이 살아나며 16-11까지 넉넉하게 앞서갔다.

다우디, 허수봉을 앞세운 현대캐피탈의 추격에 22-19로 쫓기긴 했지만 그래도 안심할 수 있는 점수 차였다.

하지만 신영석의 서브가 아웃되고, 이후 상대 최민호의 서브 득점이 나오며 승부는 단숨에 1점 차가 됐다.

현대캐피탈은 22-23에서 차영석의 블로킹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전력은 러셀의 타점 높은 공격으로 24-23,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지만 다우디가 곧바로 응수해 듀스가 됐다.

26-26까지 접전을 이어간 현대캐피탈은 다우디의 후위 공격으로 마침내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한국전력의 박철우가 틀어 때린 공격이 그대로 아웃되면서 현대캐피탈은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