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효성중공업, 울산서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 건립 본격화

송고시간2021-02-05 09:41

댓글

린데그룹과 합작법인 투자 계약…2023년 울산 공장 완공 예상

효성, 린데와 손잡고 액화수소 공장 건립
효성, 린데와 손잡고 액화수소 공장 건립

(서울=연합뉴스) 효성이 산업용 가스 전문 글로벌 화학기업인 린데그룹과 함께 울산에 액화수소 공장을 건립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효성중공업이 2018년 건립한 울산 북구 경동 수소 충전소. 2020.4.28 [효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효성중공업[298040]이 글로벌 산업용 가스 전문 화학기업 린데그룹과 합작법인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세계 최대 액화수소 플랜트 건립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고 5일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이날 린데그룹과 액화수소 사업 추진을 위한 합작법인(JV)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새로 설립되는 합작법인은 액화수소 판매법인 효성하이드로젠㈜과 생산법인 린데하이드로젠㈜ 등 2곳이다.

이번 합작법인 투자는 지난해 4월 효성중공업과 린데그룹이 액화수소 생산·운송·충전시설 설치 등 수소 가치사슬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계약으로 린데하이드로젠은 2023년 초까지 효성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울산 용연공장 부지에 연산 1만3천t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건설한다. 단일 규모로는 세계 최대로, 이르면 이달 초 착공에 돌입한다.

효성하이드로젠은 액화 수소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전국 120여 곳에 수소충전이 가능한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생산된 제품을 차질없이 공급할 계획이다.

2023년 완공되는 공장은 연산 1만3천t 규모의 액화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연 10만대의 자동차에 연료를 공급할 수 있는 양이고, 13만t의 배기가스 절감 효과를 낸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수소경제 활성화의 핵심인 수소에너지의 생산부터 유통, 판매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수소 분야의 선두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은 "한국 정부가 수소 전기차에 거는 기대가 큰데, 액화수소는 사용 범위가 넓어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효성과 손잡고 국내 수소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