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입국자 전원 격리 기간에 코로나 검사 2회 실시

송고시간2021-02-06 09:03

댓글

보건부 "확진자 유입과 변이 바이러스 유입 차단 목적"

한산한 영국 번화가
한산한 영국 번화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2회 시행하기로 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맷 핸콕 영국 보건부 장관은 다음 주께 이런 방역 강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보건부 대변인은 "모든 입국자가 격리된 상태에서 진단 검사를 받게 하면 국내로 유입되는 감염자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를 탐지할 기회가 훨씬 더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강화된 방역 계획이 시행되면 앞으로 영국 입국자들은 출국 전 72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확인서를 갖춰야 하며, 입국 후 격리 기간에 추가 검사를 2회 받아야 한다.

앞서 영국은 오는 15일부터 33개 '적색목록'(red list) 국가로부터의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2회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방역 강화는 격리 기간 검사 대상을 위험국에서 모든 국가 입국자로 확대한 것이다.

진단 검사는 입국 후 격리기간 2일째와 8일째 이뤄진다.

입국 후 검사가 신속 항원 검사와 유전자증폭(PCR) 검사 중 어느 방식으로 이뤄질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입국자들은 공항에서 바로 정부가 지정한 호텔·시설로 옮겨져 10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하며 비용은 개인이 부담해야 한다.

텔레그래프는 당국이 격리 장소인 호텔 주변을 순찰하지만, 입국자가 몰래 호텔을 벗어날 경우 처벌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경찰 관계자는 "우리의 역할은 순전히 무단이탈한 여행객들을 확인하고 그들을 찾아 격리 장소로 돌려보내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