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길따라 멋따라] 속옷 차림으로 골프 하는 뉴질랜드 청년

송고시간2021-02-13 11:00

댓글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최근 뉴질랜드의 타우포 호숫가에서 속옷 차림의 한 청년이 골프를 치는 사진이 SNS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호수 한가운데 홀을 만들어 호숫가에서 골프공을 치도록 만든 '타우포 호수 홀인원 챌린지'를 찾은 한 청년은 친구들과 옷 벗기 내기 골프 도중 골프공을 계속 빠뜨리는 바람에 속옷 한 장만 남게 됐다.

이 사진은 뉴질랜드 타우랑가에서 유학원을 하는 양현택 씨가 SNS에 올린 것으로, 마스크도 없이 호쾌한 샷을 날리는 모습이 부럽다는 반응을 얻었다.

뉴질랜드는 성공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덕분에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나 비행기를 탈 때 등을 제외하고는 일상생활 속에서 마스크가 필수가 아니다.

1993년 설치된 타우포 홀인원 챌린지는 타우포 호수에 떠 있는 바지선 위에 설치된 홀을 향해 공을 쳐 홀인원에 성공하면 1만뉴질랜드달러의 상금을 준다.

호숫가에서 목표물까지의 거리는 106m이며 흰색과 파란색, 빨간색 깃발이 꽂혀 있다.

흰색 깃발이 꽂힌 곳의 지름은 50㎝, 파란색 깃발의 지름은 30㎝이며, 흰색과 파란색 깃발이 꽂힌 곳에 공이 떨어지면, 번지점프나 경비행기 탑승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홀인원인 빨간색 깃발은 일반 골프장의 홀과 같다.

이곳은 특히 최근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탁 트인 호수 풍경을 바라보며 샷을 날릴 수 있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타우포에서 속옷 차림으로 내기 골프를 치는 청년 [양현택 씨 제공]

타우포에서 속옷 차림으로 내기 골프를 치는 청년 [양현택 씨 제공]

25뉴질랜드달러를 내면 공 30개가 주어지며, 골프채도 빌려줘 누구나 쉽게 칠 수 있게 돼 있다.

수년 전 방문했던 필자도 골프 경험이 없었음에도 시도해봤지만 단 한 번도 목표물에 도달하지 못했던 기억이 났다.

그때 궁금했던 것은 환경에 대해서라면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는 뉴질랜드에서 어떻게 이런 형태의 프로그램이 가능했을까 하는 것이었다.

뉴질랜드 관광청에 이에 관해 물었다.

타우포 홀인원 챌린지 [타우포 호수 홀인원 챌린지 홈페이지 캡처]

타우포 홀인원 챌린지 [타우포 호수 홀인원 챌린지 홈페이지 캡처]

호수에 떨어진 공은 잠수사가 투입돼 건져내기 때문에 환경 문제는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관광청의 답변이었다.

목표물 바로 앞까지의 수심은 꽤 얕지만, 목표물 뒤쪽부터는 깊이가 5m가량 된다.

매일 아침 잠수사가 산소통을 메고 들어가 골프공을 건져오는데, 거의 빠짐없이 수거된다고 한다. 대부분의 공이 목표물 근처에 떨어지기 때문이다.

홀인원에 성공하는 사람은 2주에 한 번꼴로 나오며, 지금까지 약 1천여 명이 홀인원에 성공했다고 한다.

뉴질랜드 관광청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탁 트인 곳에서 즐기는 아웃도어 프로그램이 인기를 얻고 있다"면서 "어서 팬데믹이 끝나 많은 관광객이 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polpo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