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속 740㎞ 항공기 바퀴 옆에 숨어 밀항한 케냐 소년…"기적"

송고시간2021-02-10 15:33

댓글

영하의 추위와 산소 부족 때문에 보통 사람은 사망

터키항공 화물기
터키항공 화물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6천m 가까운 하늘 위를 나는 항공기의 바퀴 옆에 숨어 1시간 동안 영하의 추위와 산소 부족을 이겨내고 살아남은 10대 케냐 소년의 기적적인 사연이 화제다.

10일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지난 4일 네덜란드 남동부 림뷔르흐주의 마스트리흐트 아헨 공항에 세워진 터키항공 화물기의 이착륙에 사용되는 랜딩기어 안에서 16살 케냐 소년이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인신매매범들로부터 탈출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뒀으나, 소년이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출발해 터키 이스탄불, 영국 런던을 거쳐 네덜란드로 밀입국한 것으로 판단됐다.

항공기는 중간 기착지인 런던에서 내린 후 네덜란드로 올 때는 무려 시속 740㎞로 최고 5천790m 상공을 1시간 동안 날았다.

소년은 케냐를 떠난 후 이스탄불에서 항공기에 숨어든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경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은 "소년이 살아남은 것은 기적이다. 이런 경우 보통 사람은 추위와 산소 부족 때문에 사망한다"면서 소년이 저체온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금방 완전히 회복했다고 밝혔다.

소년은 네덜란드에 망명을 요청해 관련 부처로 넘겨졌으며, 난민 자격 여부를 심사받게 된다.

앞서 지난해 1월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에서 프랑스 파리로 가는 항공기의 랜딩기어에서 밀입국자의 시체가 발견된 적 있으며, 2019년에는 런던 상공을 지나던 한 항공기에서 사람이 추락해 숨지기도 했다.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