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월 미 연준의장, 저금리·자산매입 유지 입장 다시 강조

송고시간2021-02-11 05:31

댓글

노동시장 회복 필요성 강조…추가 부양책 지지 천명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경제 회복을 위해 저금리를 유지하고, 자산매입을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파월 의장이 뉴욕 이코노미 클럽의 온라인 세미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노동시장이 아직도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저임금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얻을 수 있을 만큼 경제가 회복되기 위해선 참을성 있게 순응적인 통화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WSJ은 파월 의장의 발언은 한동안 연준이 금리를 올리거나,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노동시장과 관련해 "실업 사태의 장기화는 시민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뿐 아니라 경제 생산성도 잠식한다"며 "이 같은 부정적 영향을 되돌리는 데에는 긴 시간이 필요하다"고 거듭 경고했다.

또한 파월 의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선 통화정책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도 주문했다.

그는 "정부와 민간영역이 힘을 합쳐 공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고통을 받는 노동자와 가정은 도움이 필요하고, 수많은 소규모 업체들도 마찬가지로 도움이 필요하다"며 추가부양책에 대한 지지입장을 보였다.

파월 의장의 발언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제로금리 유지 결정 후 기자회견 때의 언급과 일맥상통한다.

그는 당시 실업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실업자들이 최대한 빨리 일자리를 되찾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