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영상통화 새해인사…"코로나 끝나면 만세부를것"

송고시간2021-02-11 16:36

댓글

류준열·지소연 등 국민 8명과 통화…"불평등 해소 집중"

문 대통령, 설 맞아 국민과 영상통화
문 대통령, 설 맞아 국민과 영상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설 명절을 맞아 국민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2021.2.11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설날 연휴 첫날인 11일 청와대 관저에서 각계 국민들 8명과 영상통화로 새해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먼저 중학교 입학을 앞둔 강보름 신승옥 김예지 학생과 통화를 했다. 코로나가 완치된 후배가 등교하던 날 응원 플래카드를 내걸고 환영해 화제가 됐던 학생들이다.

이들이 '올해 어떤 분야에 가장 힘을 쏟겠느냐'고 묻자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불평등을 해결하는 데 가장 큰 노력을 기울이려 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끝나면 가장 먼저 뭐가 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만세를 한번 부르고 싶다"고 답하기도 했다.

지난해 광복절 경축식 사회를 맡았던 청각장애인 연극배우 이소별 씨와의 통화에선 "코로나로 문화·예술 분야가 어려워 안타깝다"며 "꿈을 펼치는 데 장애가 걸림돌이 되지 않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헬스클럽을 운영하는 양치승 관장에게는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설 연휴를 마치면 영업시간도 더 신축성 있게 조정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위로했다.

이 밖에 영화배우 류준열, 여자 축구 국가대표 지소연 선수, 뉴질랜드 출신으로 한국에서 소외계층 돕기에 힘쓰고 있는 안광훈 신부와도 통화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