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실종설' 중국 마윈, 하이난서 골프쳤다"

송고시간2021-02-13 10:30

댓글

블룸버그 "구금 등 최악은 피했지만 마윈 최후 예상 어려워"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도발적 어조로 중국 당국을 정면으로 비판한 뒤 한동안 공개석상에 나오지 않아 '실종설'마저 제기된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가 최근 중국의 휴양지인 하이난(海南)에서 골프를 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마윈은 최근 수 주간 하이난 남쪽의 선밸리 골프 리조트에서 골프를 쳤다.

블룸버그 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마윈이 골프를 친 것은 최소한 수감이나 자산 압류 같은 악몽 같은 시나리오는 피했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최근 몇 달간 마윈의 행방을 둘러싸고 싱가포르 도주설, 가택 연금설, 수감설 등이 난무했다고 전했다.

마윈은 작년 10월 열린 금융 포럼에서 당국이 앤트그룹 같은 핀테크 기업에 전통적 규제를 적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정부를 비판했다.

이 직후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예정이던 앤트그룹 상장은 전격 취소됐고 이후 당국은 반독점, 개인정보 보호 등 여러 명분을 앞세워 전자상거래와 핀테크 등 알리바바그룹의 핵심 사업 관련 규제를 강화 중이다.

이후 마윈은 공개 석상에서 장기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일각에서 '실종설'까지 제기됐지만 지난 1월 20일 농촌의 교사들을 상대로 한 화상 연설에서 잠시 모습을 드러내기는 했다.

하지만 마윈이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했다고 해서 그가 다시 중국을 대표하는 기업인으로서의 예전 위상을 회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관영 신화통신이 발행하는 상하이증권보는 지난 2일 1면에 '기업가 정신'을 강조하는 논평을 게재하면서 마화텅(馬化騰) 텐센트 회장, 왕촨푸(王傳福) 비야디 회장,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창업자 등을 거론했지만 마윈은 거론하지 않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시진핑이 이끄는 공산당의 불투명성을 고려했을 때 마윈의 최후가 어떨지 예상하기 어렵다"며 "관영 매체가 발표한 중국 기술 기업인 명단에서 그가 빠진 것은 당과 그의 관계가 약화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해설했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