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데이트앱 대박에 1조원대 갑부 오른 31살 美 여성 창업가

송고시간2021-02-13 11:18

댓글

휘트니 울프 허드가 만든 '범블', 기업공개 뒤 주가 급등

데이트앱 범블을 창업한 휘트니 울프 허드
데이트앱 범블을 창업한 휘트니 울프 허드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인기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앱) '범블'을 창업한 31살 여성 사업가가 1조원대 부자 대열에 최연소의 나이로 합류했다.

범블 창업자 휘트니 울프 허드는 뉴욕 증시에 회사를 성공적으로 상장시키면서 억만장자가 됐다고 12일(현지시간)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 등이 보도했다.

범블은 11일 상장 첫날부터 주가가 급등하며 70.31달러로 거래를 마쳤고, 2천154만 주를 보유한 울프 허드의 주식 평가액도 15억1천만 달러(1조6천700억 원)를 기록했다.

범블은 거래 이틀째인 이날도 매수세가 몰리며 75.46달러에 장을 마감했고, 울프 허드는 재산을 16억2천만 달러(1조7천900억 원)로 불렸다.

포브스는 울프 허드가 재산을 물려받지 않고 자수성가한 억만장자(빌리어네어) 가운데 최연소이고, 기업공개(IPO)를 한 미국의 여성 최고경영자(CEO) 중에서도 가장 나이가 어리다고 전했다.

범블의 나스닥 상장을 알리는 광고
범블의 나스닥 상장을 알리는 광고

[로이터=연합뉴스]

울프 허드가 7년 전 창업한 범블은 마음에 드는 상대에게 먼저 말을 걸 수 있는 권한을 여성 회원에게만 부여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여성 회원이 안전하고 편안한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앱 환경을 조성해 차별성과 경쟁력을 구축한 것이다.

그는 범블의 가장 큰 경쟁업체인 틴더를 공동 창업한 당사자이기도 하다.

그는 틴더 마케팅 부사장이었지만, 사내 성희롱과 차별 문화를 지적하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뒤 퇴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틴더에서 울프 허드가 겪은 성희롱 사건이 여성에게 우선권을 주는 데이트앱 범블의 탄생을 촉진했다"고 전했다.

틴더와 결별한 그는 2014년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여성 우선의 소셜네트워크 플랫폼을 지향하는 범블을 창업했고, 이용자 수 1억명이 넘는 데이트 앱 회사로 키워냈다.

울프 허드는 향후 회사 전망과 관련해 로이터통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데이트앱 인기에 더욱 불을 붙였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은 디지털 방식으로 먼저 의미 있는 관계를 형성한 뒤 물리적 관계로 진전하고 있으며, 이것은 정말 경이로운 변화"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