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자배구도 학교폭력 의혹…피해자 "현역선수가 급소 가격" 주장

송고시간2021-02-13 16:46

댓글
텅 빈 프로배구 관중석
텅 빈 프로배구 관중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프로배구에 '학교 폭력' 논란이 또 불거졌다.

13일 한 포털사이트에 "현직 남자 배구선수 학폭(학교 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올린 A씨는 "10년이 지난 일이라 잊고 살자는 마음이 있었는데 용기 내는 피해자를 보고 용기를 내어 본다. 폭력은 세월이 흘러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말이 힘이 됐다"며 고교 시절 당한 피해 사례를 폭로했다.

당시 1학년이었던 A씨는 노래를 부르라고 강요한 3학년, 이를 지켜보는 2학년 선배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해자들이 급소를 가격해 고환 봉합 수술을 받았다"며 폭행 수위가 매우 높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고교 감독이 사건을 무마하려고 한 상황, 일상이었던 선배의 폭력 등도 기술했다.

A씨는 자신의 글이 배구계에서 화제가 된 후 "(폭행) 당사자가 평생 연락 한 번 하지 않다가, 사과하고 싶다고 연락했다. 진심 어린 사과를 받으면 글을 내리겠다"고 전했다.

한국프로배구는 여자부 이재영·이다영(이상 흥국생명) 자매의 학교 폭력 문제가 불거져 충격에 빠졌다. 둘은 학창 시절 폭력에 관한 폭로가 나오자, 이를 인정하며 사과했다.

한국배구연맹은 학교 폭력을 예방하고자 연맹은 대한민국 배구협회, 협회 산하 초·중·고·대학 연맹들과 협의해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폭력 근절 교육 방안을 찾기로 했다.

하지만, 현역 선수들의 학창 시절 폭력 의혹이 연거푸 터져 나오면서 팬심은 점점 싸늘해지고 있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