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학교 폭력으로 얼룩진 배구 코트…징계 수위·시점 '고심 중'

송고시간2021-02-14 09:55

댓글

이재영·이다영 자매에 이어 송명근·심경섭도 학폭 사실 시인

구단은 잔여경기 출장정지 등 검토…마땅한 처벌 근거 없어 고민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이재영(오른쪽), 이다영 자매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이재영(오른쪽), 이다영 자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배구 코트를 향해 쏟아지던 환호가 일순간에 날 선 비판으로 바뀌었다.

겨울철 인기 실내 스포츠 입지를 굳혀가던 한국 프로배구 V리그가 '학교 폭력(학폭) 논란'으로 휘청이고 있다.

학교 폭력이 프로배구에서 공론화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들의 소속팀은 징계 등 후속 대책을 고심 중이다. 다른 구단도 조심스럽게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다.

실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은 현재 팀 숙소를 떠난 상태다.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졌고, 둘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인기와 비례해 이재영-다영 자매를 향한 비판 수위도 높다.

피해 사실을 폭로한 피해자가 여러 명이고, 또 다른 피해자도 나온 터라 논란이 더 커질 수 있다.

남자부에서도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졌다.

OK금융그룹 레프트 송명근과 심경섭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자, 고교 시절과 중학생 때 A씨를 폭행했다고 시인했다.

OK금융그룹은 포털사이트에 둘을 향한 폭로가 나오자, 곧바로 조사를 시작했고 입장문을 발표해 사과했다.

구단은 "가해자가 A씨에게 문자 메시지로 사과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A씨는 "나도 사람인지라 이런 상황이 마음 편하지 않다. 단순히 괴롭히고 싶어서 시작한 일이 아니라는 점 본인들도 아셨으면 한다"며 "말도 안 되는 입장문과 사과는 인정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고, 마음이 불편하다"고 밝혔다.

과거 학교 폭력 연루를 시인한 심경섭과 송명근
과거 학교 폭력 연루를 시인한 심경섭과 송명근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구 팬들이 모인 커뮤니티 등을 살피면 인터넷 여론은 가해 선수들의 징계 수위에 쏠려 있다.

흥국생명과 OK금융그룹 구단 모두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징계 수위'에 관한 고민은 깊다.

흥국생명 구단도 이재영과 이다영이 올 시즌 남은 경기에 출전하기 어렵다고 판단한다.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처분이 나온다면, 외부에서 징계의 실효성을 지적할 수도 있다.

구단은 징계와 재발 방지, 선수 보호를 모두 고려해야 하는 터라, 결정을 내리기가 더 어렵다.

OK금융그룹도 비슷한 고민을 한다.

종목 내에 전례가 없어 처벌 기준도 불명확하다.

한국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는 2018년 1차 지명 신인 안우진을 향해 학교 폭력 폭로가 이어지자, 정규시즌 50경기 출장 정지의 자체 징계를 했다.

아마야구를 이끄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안우진에게 '3년 자격정지 처분'을 내리며 사실상 국가대표로 뛸 수 없게 했다.

프로야구를 관장하는 KBO는 아마추어 시절 벌어진 일로 처벌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안우진을 징계하지 않았다.

한국배구연맹(KOVO)도 이재영, 이다영, 송명근, 심경섭을 처벌할 근거가 마땅치 않다는 점을 고민한다.

결국, 시선은 가해 선수를 보유한 소속팀에 쏠릴 수밖에 없다.

당장 흥국생명은 16일, OK금융그룹은 18일에 홈경기를 치른다.

무척 신중해야 할 사안이지만, 대처가 너무 늦으면 팀 내 다른 선수들도 달갑지 않은 시선에 노출된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