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과거 사건 처벌에 앙심 품고 보복 폭행한 외국인 5명 영장

송고시간2021-02-14 12:05

댓글

(화성=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기 화성시 한 도로에서 주행 중인 차량 앞을 가로막아 세운 뒤 운전자와 동승자를 마구 폭행한 외국인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주행 중인 차량 가로막고 운전자와 동승자 둔기로 무차별 폭행
주행 중인 차량 가로막고 운전자와 동승자 둔기로 무차별 폭행

(서울=연합뉴스) 지난 8일 경기 화성시의 한 도로에서 주행 중인 차량 앞을 가로막은 일당이 둔기로 차량을 부순 뒤 운전자와 동승자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폭행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 2021.2.9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경기남부경찰청 폭력수사계는 특수상해 등 혐의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A(45)씨 등 외국인 6명을 검거, 이 중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8일 오후 4시 50분께 화성시 남양면 남양리의 한 이면도로에서 역시 외국 국적인 B(39)씨와 C(40)씨가 타고 주행 중이던 승용차를 가로막아 세운 뒤 둔기로 차량을 파손했다.

이어 B씨 등을 승용차 밖으로 끌어내 둔기와 발로 머리 및 배 등을 수십 차례 폭행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폭행 장면은 뒤차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퍼지며 많은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B씨 등은 전신 타박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B씨와 C씨는 모두 일용직 노동자들로 각각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국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즉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4일만인 지난 12일 경기 평택시와 인천시의 주거지 및 모텔 등에서 A씨 등을 검거했다.

A씨와 B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과거 B씨를 폭행해 처벌을 받게 된 것에 앙심을 품고 지인들과 함께 보복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우즈베키스탄과 러시아 국적의 외국인 6명을 입건했으며, 이 중 직접적으로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이는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라며 "A씨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