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련번호 특이한 신권 바꿔주겠다 현금 4억9천만원 꿀꺽

송고시간2021-02-14 11:57

댓글

경찰 10일 만에 50대 검거 3억5천만원 회수

현금
현금

[부산진경찰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4일 일련번호가 특이한 돈을 구해주겠다고 속여 4억9천만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A(50대)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1일 부산진구에 있는 모 은행 주차장에서 B씨에게 현금 4억9천만원을 받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화폐 수집 인터넷카페에서 알게 된 B씨에게 현금을 주면 일련번호가 특이한 신권 화폐를 구해주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돈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피해 신고를 받은 부산진경찰서는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추적에 나선 지 10일 만에 은신처에서 B씨를 검거하고 3억5천만원을 회수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