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AIST, 제자 성추행해 징역형 받은 수학자 초청 세미나 논란

송고시간2021-02-14 13:13

댓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경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경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제자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수학자를 초청, 세미나를 열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KAIST에 따르면 수리과학부는 강 모 전 서울대 교수를 호스트로 초청해 18∼19, 24∼26일 5차례에 걸쳐 대수기하학 표현론 강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강 전 교수는 2010년 7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자신이 지도하는 여학생 7명을 8차례 추행한 혐의로 2016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6개월의 형이 확정됐다.

학교에서는 2015년 파면됐으며, 이후 국내에서는 교단에 선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의 시간표가 확정된 지 얼마 되지 않아 학생들이 대부분 인지하지 못한 상황이지만, 공지 이후 논란이 확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대 대학원생 이모 씨는 "그동안 국내 수학계에는 발을 들이지 못하고, 중동 국가 대학을 전전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KAIST가 성추행범을 강사로 기용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KAIST 관계자는 "강 전 교수를 강사 자격으로 섭외한 교수를 대상으로 초청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