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철수·금태섭 내일 TV토론 무산될 듯…매체·형식 이견(종합)

송고시간2021-02-14 15:43

댓글

금태섭 "자유토론하자"…安측 "의제·형식은 갖춰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은정 기자 = 제3지대 후보단일화에 합의한 국민의당 안철수, 무소속 금태섭 후보 간 '단일화 토론회'가 난관에 부딪혔다.

15일 첫 TV토론이 예정돼 있지만 토론 방식 등을 둘러싼 입장차가 커 사실상 무산된 분위기다. 포문은 금 후보가 열었다.

그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안 후보와 1차 TV토론을 공지대로 진행하기 어려워졌다"며 "예정된 일자는 내일(15일)인데 아직 실무협의가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단일화 합의를 하고 보름이 지나도록 실무협상만 계속되는 상황에 대해 유감"이라면서 "미리 정해진 질문에 외워 온 답을 말하는 식이 아니라 후보 간 치열한 공방만 보장된다면 토론 형식이나 기타 사항에 대한 안 후보 측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 측은 "원만한 단일화를 위해서는 상호 간의 이해와 진정성이 중요하다"며 금 후보 측의 일방적인 협상 거부와 입장문 발표에 유감을 표했다.

국민의당은 안혜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첫 TV토론 일정과 관련, "그쪽(금 후보)에서 거부하는 입장"이라면서 "방송사 선정과 TV토론의 형식은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이나 고집으로 이뤄질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 후보측에 실무협상 재개를 촉구했으나 현 상황에서 15일 토론회는 무산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앞서 두 후보는 지난 9일 TV 토론회를 15일, 25일 두 차례 진행키로 한 바 있다.

양측은 우선 방송사를 놓고 선호 매체에 대한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안 후보측이 중앙선관위로부터 '단일화 TV토론은 후보당 1회로 한다'는 유권 해석을 받으면서 상황이 더 꼬이는 모양새다.

안 후보 측은 "우리는 국민의힘과 후보 단일화 과정도 있어서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금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안 후보가 분명히 15일, 25일 TV토론을 갖겠다고 했으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토론 방식에서도 금 후보는 '완전 자유토론'을 요구하는 반면 안 후보는 "유권자의 알 권리를 위해 의제나 최소한의 형식은 갖춰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금태섭, 첫 TV토론 사실상 불발
안철수-금태섭, 첫 TV토론 사실상 불발

'제3지대' 단일화 방식을 협상하기 위해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