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천년전에 맥주 공장이…이집트서 '세계 최고' 양조장 발굴(종합)

송고시간2021-02-14 20:04

댓글

기원전 3천150년 건설 제1왕조 유적 추정…"한번에 2만2천L 생산"

이집트 아비도스에서 발굴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 맥주의 원료인 곡물과 물 혼합물을 끓인 도기. [이집트 관광유물부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이집트 아비도스에서 발굴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 맥주의 원료인 곡물과 물 혼합물을 끓인 도기. [이집트 관광유물부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카이로·서울=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이재영 기자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이 이집트 아비도스 고대 유적지에서 발굴됐다.

이집트 관광유물부는 이집트와 미국 고고학자들이 카이로에서 남쪽으로 450㎞ 떨어진 나일강 서안 아비도스에서 약 5천년전 나르메르 파라오 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을 발굴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나르메르 파라오는 고대 상이집트와 하이집트를 처음 통일한 파라오이자 기원전 3천150년부터 기원전 2천613년까지 이어지는 제1왕조를 건설했다.

이집트 최고유물위원회 무스타파 와지리 사무총장은 이번에 발굴된 양조장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대량 생산 양조장으로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고대 이집트의 양조장은 1900년대 초에 영국 고고학자들에 의해 그 존재가 처음 언급됐으나 위치가 특정되지는 않았었다고 관광유물부는 설명했다.

그러다가 이집트-미국 고고학팀이 위치를 다시 잡고 발굴에 성공했다.

양조장은 길이 20m, 너비 2.5m, 깊이 0.4m 규모의 공간 8개로 구성됐다.

이집트 아비도스에서 발굴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 [이집트 관광유물부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이집트 아비도스에서 발굴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 [이집트 관광유물부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각 공간에는 맥주 원료인 곡물과 물을 섞은 혼합물을 가열하는 도기 40개 가량이 2열로 놓여있었다.

발굴을 이끈 매슈 애덤스 뉴욕대 교수는 양조장에서 한 번에 생산하는 맥주량이 2만2천400L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고대 이집트 왕국에서 제물을 바치는 의식에 맥주가 사용되었다는 증거도 나왔다면서, 이곳에서 제조된 맥주가 파라오를 위한 장사시설에서 제례 때 사용됐을 것으로 봤다.

실제 아비도스는 이집트 신화에서 '저승의 왕'으로 불린 오시리스 신 숭배의 중심으로, 1왕조 등 이집트 초기왕조 파라오의 무덤 중 다수가 조성된 '네크로폴리스'(묘지)다.

이집트 아비도스에서 발굴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 [이집트 관광유물부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이집트 아비도스에서 발굴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맥주 양조장. [이집트 관광유물부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고대 이집트인이 맥주를 만들었다는 점은 과거에도 확인됐다.

지난 2015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는 약 5천년 전 이집트에서 맥주를 만들 때 사용하던 도기 조각이 공사장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