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당대표 추대하자' SNS 꾹…김종인 "잘못 눌렀다" 취소(종합)

송고시간2021-02-14 19:02

댓글
김종인 위원장이 14일 공유한 페이스북 글. 해당 글에서 이인제 전 의원 특별보좌역을 지낸 조원규 씨는 '김 위원장이 당 대표에 추대됐으면 좋겠다'고 썼다.[김종인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종인 위원장이 14일 공유한 페이스북 글. 해당 글에서 이인제 전 의원 특별보좌역을 지낸 조원규 씨는 '김 위원장이 당 대표에 추대됐으면 좋겠다'고 썼다.[김종인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자신이 당 대표로 추대됐으면 좋겠다는 글을 한때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4월 재보선 승리를 자신의 마지막 성취로 생각하겠다면서 당 대표 등으로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달리 당 대표로 나설 수 있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시선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많이 달라졌다. 그 중심에 82세인 김 위원장이 있는데, 그간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던 20~30대 젊은이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는 조원규 씨의 글을 몇 시간 동안 공유했다.

이인제 전 의원의 특별보좌역을 지낸 조 씨는 지난달 26일에 올린 해당 글에서 김 위원장의 광주 5·18 묘지 '무릎 사과'에 대해 "지축이 흔들리는 듯했다"는 소감을 밝히는 등 당 운영에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비위에 대해 사과한 것에는 "수구꼴통, 꼰대로 대표되는 국민의힘 질곡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는 듯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또 "이번 보궐선거는 김 위원장의 마지막 시험대 같다. 승리 조건은 당에서 되지 못한 자들이 김 위원장을 흔들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이분이 당 대표로 추대돼 국민의힘과 국민이 하나가 돼 이 무능하고 썩은 정권을 무너뜨리고 통합·통일·영토회복의 대통령을 탄생시키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김 위원장은 조 씨의 글을 공유한 것에 대해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모르고 잘못 눌러 공유가 됐나 보다"라며 "나는 그 글을 읽어보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 대표 추대 주장에 대해서는 "그 사람들이 하는 소리고, 나는 더 이상 안 한다"고 밝혔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