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숙자 4명 흉기 공격받아 2명 사망…뉴욕지하철 연쇄살인

송고시간2021-02-15 02:24

댓글

코로나19 이후 치안 악화…경찰, 용의자 체포

뉴욕 지하철에 배치된 경찰
뉴욕 지하철에 배치된 경찰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노숙자들을 상대로 한 연쇄 흉기 공격으로 2명이 목숨을 잃었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12일 오후 11시께 뉴욕 퀸스행 지하철 차량에서 노숙자로 보이는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피해자의 목과 상반신엔 흉기로 인한 상처가 남아있었다.

2시간 후인 13일 오전 1시에는 40㎞가량 떨어진 맨해튼 207번가 역에서 40대 여성 노숙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하철 차량 좌석 밑에서 발견된 피해자의 몸에는 흉기 공격 흔적이 남아있었다.

이어 1시 30분엔 181번가 역 계단에서 잠을 자던 40대 남성 노숙자가 흉기 공격을 받았다.

극심한 통증 때문에 잠에서 깬 노숙자는 근처 은행으로 달려가 쓰러졌다. 이 피해자는 병원으로 이송돼 목숨을 건졌다.

앞서 12일 오전에는 67세의 노숙자 남성이 지하철역에서 흉기로 공격받았다.

경찰은 시간상으로 24시간 안에 잇따라 발생한 4건의 노숙자 상대 공격이 동일인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뉴욕 포스트는 경찰이 13일 오후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용의자의 신원과 범죄 동기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뉴욕 지하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강력범죄가 늘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열차 승객이 예전의 30% 수준으로 줄고, 지하철역 내부도 한산해진 것이 범죄 발생을 늘린 요인이 됐다는 것이 경찰의 분석이다.

뉴욕시 경찰은 노숙자 상대 연쇄 공격 사건 발생 직후 지하철역 등에 배치하는 경찰을 500명 늘렸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