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네 손가락 테니스 선수 존스, 세계 44위 꺾고 투어 본선 첫 승

송고시간2021-02-15 07:47

댓글
프란체스카 존스의 경기 모습.
프란체스카 존스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양쪽 손 모두 손가락이 4개씩인 테니스 선수 프란체스카 존스(245위·영국)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 본선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존스는 14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WTA 투어 필립 아일랜드 트로피(총상금 23만5천238 달러) 대회 이틀째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정싸이싸이(44위·중국)를 2-1(6-2 3-6 6-2)로 제압했다.

올해 21살인 존스는 이로써 생애 처음으로 WTA 투어 단식 본선에서 승리했고, 세계 랭킹 100위 이내 선수를 상대로도 첫 승을 기록했다.

경기 중인 존스의 손가락과 라켓을 잡은 모습.
경기 중인 존스의 손가락과 라켓을 잡은 모습.

[AP=연합뉴스]

존스는 태어날 때부터 양쪽 손가락이 4개씩이고, 발가락은 오른쪽이 3개, 왼쪽 4개인 선수다.

라켓을 잡아야 하고, 코트를 부지런히 뛰어다녀야 하는 테니스 선수로서는 불리할 수밖에 없는 신체 조건이다.

이미 10차례 이상 수술대에 올랐던 존스는 어릴 때 의사로부터 "테니스 선수로 성공하기는 불가능하다"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그는 올해 1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호주오픈 예선을 3연승으로 통과, 전 세계에서 테니스를 가장 잘하는 선수 128명이 겨루는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 진출했다.

당시 존스는 예선 1회전에서 모니카 니쿨레스쿠(146위·루마니아)를 2-0(6-3 6-2)으로 잡았는데 니쿨레스쿠는 2012년 세계 랭킹 28위에 올랐던 베테랑이다.

생애 첫 메이저 대회 본선이었던 이달 초 호주오픈 1회전에서 셀비 로저스(57위·미국)에게 0-2(4-6 1-6)로 져 탈락한 존스는 호주오픈과 같은 장소인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투어 대회에 출전해 값진 승리를 따냈다.

특히 존스의 호주오픈 1회전 상대였던 로저스는 현재 16강까지 진출해 있는 선수이기도 하다.

존스의 승리 소식을 전하는 영국테니스협회 소셜 미디어 계정.
존스의 승리 소식을 전하는 영국테니스협회 소셜 미디어 계정.

[영국테니스협회 소셜 미디어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존스는 그동안 메이저 또는 투어 대회 예선이나 투어보다 등급이 낮은 125K대회 또는 국제테니스연맹(ITF) 대회에서 승리한 적은 있지만 투어 대회 단식 본선에서는 이긴 적이 없었다.

존스가 이날 꺾은 정싸이싸이는 2019년 프랑스오픈 여자복식 준우승을 차지했고, 단식에서도 지난해 세계 랭킹 34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존스의 2회전 상대는 패트리샤 마리아 티그(56위·루마니아)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