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월까지 충주시 전역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주의보'

송고시간2021-02-15 10:20

댓글

(충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는 다음 달 말까지 충주시 전역에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위험주의보를 발령했다고 15일 밝혔다.

AI 방역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주에서는 지난 2일 동량면 소재 종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또 지난달 초부터 최근까지 달천 지류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큰고니 폐사체에서 AI 항원이 7차례나 검출됐다.

이 중 3건은 고병원성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4건은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에서 고병원성 여부를 검사 중이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야생조류를 통한 가금 농가로의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충주시 전역을 위험지역으로 보고, 가금 농장과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방역 대책을 강화한다.

이 기간 가금 농장에서 식용 알은 주 2회만 반출 가능하고, 반출 차량은 일일 1개 농장만 방문이 허용된다.

농장 진출입차량에 대해 2단계 소독을 시행하는 한편 사료 차량의 2일 1회 농장 방문과 농장 관계자의 일회용 덧신 갈아신기도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설 명절 산란 가금에 대한 일제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 잠재 위험은 낮아졌지만, 야생조류 북상이 끝나는 다음 달 말까지는 산발적 감염이 있을 수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jeon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