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선인이 우물에 독 탔다" 트윗에 日네티즌 '와글와글'

송고시간2021-02-15 16:24

댓글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때 유언비어…"최악의 차별 선동" 비난

단순 장난에 불과하다는 의견에 조선인 학살은 음모라는 주장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조선인이 후쿠시마(福島)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

지난 13일 밤 11시 8분께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하고 18분 뒤 트위터에 게재된 글이다.

"조선인이 후쿠시마(福島)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 트윗
"조선인이 후쿠시마(福島) 우물에 독을 타고 있는 것을 봤다!" 트윗

[한 네티즌의 리트윗 캡처. 문제의 트위터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임. 재판매 및 DB 금지]

1923년 9월 1일 발생한 간토(關東)대지진의 혼란 속에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 '조선인이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돌아 조선인 수천 명이 자경단 등에 의해 학살된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트윗이었다.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이라는 역사적 비극을 상기시키는 트윗에 대해 일본 네티즌들은 비판을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재일 한국인 분들로서는 참을 수 없는 간토대지진을 떠올리게 하는 최저·최악의 차별 선동"이라며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다른 네티즌도 "코로나의 만연으로 아시아계에 대한 헤이트 크라임(Hate Crime·증오 범죄)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목숨을 잃는 사람도 많다"며 "그제 지진에 편승해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탔다'는 식의 트윗을 하는 사람. 부끄러운 줄 알아라. 당신도 한 발 국외로 나가면 증오의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비판이 쇄도하는 가운데 문제의 트윗을 올린 트위터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삭제된 문제의 트위터 계정. 재판매 및 DB 금지]

[삭제된 문제의 트위터 계정. 재판매 및 DB 금지]

2016년 구마모토(熊本) 지진 때도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퍼트렸다'는 유언비어가 인터넷에서 퍼져 재일 한국인들에게 상처를 준 바 있다.

이를 놓고 단순한 장난이지 차별 선동은 아니라는 주장하는 네티즌도 있다.

이 네티즌은 "이 농담이 악취미이고 재미없다는 것은 알겠지만, '차별 선동'이라는 식으로 논의할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을 음모로 취급하며, 당시 일본인 여성이 이민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제기하는 이도 있었다.

2017년 중의원 선거에 '희망의 당' 후보로 입후보한 경력이 있는 하시모토 고토에(橋本琴繪)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간토대지진 후 조선인이 학살됐다는 음모론을 펴는 사람이 있다"면서 "대지진 후 일본 여성을 강간한 이민족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외국인 차별을 조장하는 듯한 글을 게재한 하시모토는 일본의 우익 단체인 '일본회의' 회원이라고 트위터 계정에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하시모토 고토에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시모토 고토에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