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탄핵심판으로 트럼프 초조하던 주말에…바이든은 마리오카트게임

송고시간2021-02-16 06:31

댓글
바이든 손녀 인스타그램
바이든 손녀 인스타그램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상원의 탄핵심판으로 초조하던 주말에 조 바이든 대통령은 마리오카트 게임을 즐겼다.

15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손녀 나오미는 토요일인 13일 인스타그램에 바이든 대통령과 마리오카트 게임을 하는 사진을 올렸다.

뒤편에서 찍힌 사진이라 바이든 대통령의 얼굴이 정면으로 보이지 않는데 청바지를 입고 모자를 쓴 편안한 차림으로 게임에 열중하는 모습이 보인다.

마리오카트는 닌텐도의 경주용 자동차 레이싱 게임이다. 손녀는 사진 상단에 "비밀경호국(SS)이 예외를 인정해 할아버지에게 운전을 직접 하도록 해줬다!"고 쓰고는 하단에는 "실력이 좀 녹슬기는 했지만 할아버지가 여전히 이겼다 (간신히)"라고 적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종종 손녀와 마리오카트를 즐겨왔음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나오미는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의 딸이다.

마리오카트를 하는 사진이 올라온 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내란선동 혐의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판 표결이 이뤄진 날이다.

공화당 상원의원 17명이 이탈표를 던져야 해서 탄핵안 통과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전망이 우세했지만 당사자인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서는 실제 무죄판결이 내려지기까지 초조한 주말을 보냈을 것으로 예상된다.

나오미는 트위터에 대통령의 별장 캠프 데이비드의 로고가 새겨진 모자를 바이든 대통령이 쓰고 있는 사진을 올리고 '대통령의 날' 연휴라 가족이 선물했다며 "할아버지는 진짜 대통령"이라고 적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15일이 연방 공휴일인 대통령의 날이라 주말인 13∼14일과 붙여 연휴다.

바이든 대통령은 금요일인 지난 12일 메릴랜드주의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로 떠나며 가족이 평소 하던 걸 하며 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15일 오후 백악관으로 귀환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