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미 3세 여아, 작년 8월 엄마 이사할 때 살아 있었다

송고시간2021-02-16 13:15

댓글

홀로 아사한 듯…경찰, 엄마 휴대전화서 이사 전 찍은 사진 확인

살인혐의로 구속된 A씨
살인혐의로 구속된 A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빌라에서 숨진 3세 아이는 어머니 A(22)씨가 이사할 당시 살아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8월 초 인근 빌라로 이사하기 전에 홀로 남겨둔 딸의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에서 지난해 8월 초 이사 전에 딸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찍은 사진을 확인했다.

수사 관계자는 "A씨의 휴대전화에 딸의 사진이 여러 장 있었으며, 이 가운데 이사 전에 촬영한 사진이 있었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아동의 존엄성과 관련해 딸의 사진 속 상태 등에 대해서는 알려줄 수 없다"고 해 이미 상태가 심각한 수준이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경찰은 A씨의 딸이 작년 8월 무더위 속에서 홀로 빌라에 남아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굶어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par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